Pappardelle n° 201

파파르델레(Pappardelle)는 이칼리아 전체에서 소비되는 파스타로 길고 납작한 파스타 부류에 속합니다. 이 파스타는 야생 고기 및 사냥 고기로 만든 소스로 준비할 때 아주 뛰어납니다. 또한 파스타의 전체 표면에 고루 잘 퍼지는 크리미한 소스뿐만 아니라 토마토 소스 및 치즈를 사용하는 레시피을 위해서도 추천됩니다. 500g 팩에 제공됩니다.

  • 조리 시간 : 6 min
Pappardelle n° 201
play

회사의 방식

밀 공장에서 식탁에 이르기까지 모든 단계에서 주의, 관리, 경험, 품질을 보증합니다.

밀 선택

탁월한 품질을 가진 원재료를 선정하는 것이 저희 파스타면 생산에 있어 가장 먼저 오는 첫 걸음이자 가장 우선시되는 공정의 기초입니다.
grano

제분

De Cecco는 1831년, 돈 니콜라 데 체코(Don Nicola De Cecco)가 그의 제분소에서 이미 “지방 최고의 밀가루”를 생산하고 있던 그 시점을 시작으로 무려 2세기에 달하는 시간동안 제분가로 임해왔습니다. 오늘날까지 저희는 모든 밀을 파스타 공장 옆에 위치한 De Cecco 소유의 제분소에서 공정하여 특유의 깊고 진한 아로마를 자랑합니다.
molitura

De Cecco만의 반죽

찬물과 반죽은 15도 이하의 온도로 유지되며, 이 두 가지 요소가 원재료의 특성을 그대로 옮겨낸 파스타 면을 생산해낼 수 있는 이유입니다.
impastamento

드로잉(Drawing)

제면 공정은 파스타의 모양을 만들고, 브론즈 플레이트는 De Cecco 파스타 특유의 소스를 머금는 데에 탁월한 거친 표면을 만들어냅니다. 이는 옛 전통을 보존하고 이어가려는 De Cecco의 노력이 담긴 특별한 공정 방식입니다. 자긍심을 갖고 임합니다.
trafilatura

건조

De Cecco 파스타만의 또 다른 비밀은 낮은 온도로 건조하는 느린 공정 방식입니다. 이는 밀의 감각적인 속성을 그대로 보존하기 위해 선정한 방식입니다.
essiccazione



너에게 흥미가있을 수도있어.

Linguine Grandi n° 407

링귀네 그란디는 자신만의 레시피에 가장 적합한 형태와 맛을 지닌 파스타를 찾는 소비자를 위한 제품입니다.
링귀네는 탁월한 맛을 내는 리구리아 지역의 긴 파스타입니다.
전통적인 조리법은 신선한 바질, 잣, 페코리노 치즈로 만든 페스토를 사용합니다.
납작한 단면에 약간 볼록한 형태 덕분에 모든 소스를 잘 머금을 수 있어 다양한 풍미를 담기에 좋습니다.
만족스러운 바디감을 지닌 링귀네 그란디는 신선한 생선 베이스 또는 치즈 베이스의 매혹적인 "화이트" 소스로 조리하기에 적합하며 팬에서 "재빨리 볶아내면" 최상의 맛을 낼 수 있습니다.
500g 포장으로 제공.
더 알아보기